1. 산 행 지 : 김천 치유의 숲길 / 경북 김천시

 

2. 산행일자 : 2020년 11월 07일(토) / 미세먼지

 

3. 산 행 자 : 아들과 함께

 

4. 산행경로 : 힐링센터-세심정-자작나무숲-단지봉 경관숲-전망대-임도길-단지봉 갈림길-황정리 갈림길-아름다운 숲길(등로 불분명)→힐링센터(도상거리 8.0km)

 

5. 산행시간 : 2시간 20분(14:00-16:20)

 

6. 산행안내도

7. 산 행 기

이곳에서 등로가 전혀 안보인다, 다시 뒤돌아 임도길로 힘겹게 올라서 역방향으로. . .

 

 

국립 김천 치유의 숲 : https://www.fowi.or.kr/user/contents/contentsView.do?cntntsId=211 

 

김천치유의숲 소개-한국산림복지진흥원

국립김천치유의숲 소개 「국립김천치유의숲」은 경북권의 울창한 자작나무 숲 속에서 아름다운 숲길을 통해 풍부한 산림치유 자원을 활용한 산림치유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산림복지

www.fowi.or.kr

국립김천치유의 숲은 경북권의 울창한 자작나무 숲 속에서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숲의 정취를 마음껏 

느끼고 쉴 수 있는 세심정, 수려한 잣나무 숲을 지나는 데크로드는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주는 곳이며 피톤치드 

가득한 숲에서 진행하는 트레킹, 명상, 건강박수는 신체적, 심리적 건강증진과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을 준다.

 

Posted by 산으로간 꼬등어 산으로간 꼬등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산 행 지  : 직지문화모티길(사명대사길) / 경북 김천시

 

  2. 산행일자 : 2017년 12월 10일(일) / 흐림, 비

 

  3. 산 행 자  : 아들과 함께

 

  4. 산행경로 : 직지문화공원-복전교-직지저수지-기날쉼터-황악산갈림길-하야로비공원-직지문화공원(안내도 7.0km)

 

  5. 산행시간 : 2시간 00분(11:00~13:00)

 

  6.  등산안내도

 

  7. 산 행 기

 

 

 

 

 

 

 

 

 

 

 

 

 

 

 

 

 

 

 

 

 

 

 

 

 

 

 

 

 

 

 

 

 

 

 

 

 

 

 

 

 

 

Posted by 산으로간 꼬등어 산으로간 꼬등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산 행 지  : 직지문화모티길(방하재길) / 경북 김천시

 

  2. 산행일자 : 2017년 12월 03일(일) / 맑음, 미세먼지

 

  3. 산 행 자  : 아들과 함께

 

  4. 산행경로 : 직지초등학교-방하치마을-황녀마을-방하재-임도길-돌모마을-운수마을-직지문화공원(안내도 10.0km)

 

  5. 산행시간 : 3시간 10분(11:00~14:10)

 

  6.  등산안내도

 

  7. 산 행 기

 

 

 

 

 

 

 

 

 

 

 

 

 

 

 

 

 

 

 

 

 

 

 

 

 

 

 

 

 

 

 

 

 

 

 

 

 

 

 

 

 

 

김천에도 제주올레 길 못지않은 길이 있다. 바로 모티길이다. ‘모티’는 경상도 사투리로, 모퉁이를 뜻한다.

모티라는 이름에 걸맞게 길마다 모퉁이가 튀어나와서 심심할 겨를이 없다. 빠른 세상에서 느리게 걷는

여유를 맛볼 수 있는 모티길. 모티길은 ‘직지문화 모티길’과 ‘수도녹색숲 모티길’로 나뉘어 있어서 원하는

 코스를 선택해 발을 내디딜 수 있다.

제1 코스라 할 직지문화 모티길은 직지사를 뒤로하고 직지초등학교-방하치마을-방하재고개-돌모마을-직지문화공원으로

 이어지는 10㎞의 길을 말한다(약 3시간 소요). 걷는 것만 즐거운 게 아니다.

황악산 기슭에 자리한 직지사에서 불교 문화 체험도 하고, 대웅전·삼층석탑과 성보박물관의 보물을 볼 수도 있다.

돌담길이 꼬불꼬불 이어져 있는 방하치마을은 특히 경관이 아름답다. 마을은 1660년 김씨·임씨·이씨·정씨 성을 가진

네 선비가 들어와 처음 터를 닦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방하치마을을 지나면 좌우로 쭉쭉 뻗은 낙엽송들이 큰 키를 뽐낸다.

은은한 솔향기에 이끌려 걷다 보면 농촌 체험이 가능한 돌모마을이 나온다.

돌이 많아서 돌모(乭毛) 마을이라 불리는데, 호두가 특산물이다. 마을에서는 가재 잡기·종이배

띄우기 놀이 등을 할 수 있고, 호두나무도 ‘분양’받을 수 있다. 직지문화공원에서는 음악 분수가

춤을 추고, 야외 공연장에서는 수시로 다양한 음악과 극이 선보인다. 인근의 김천 세계도자기박물관의 도자기도 볼거리다.

이 정도면 왜 직지문화 모티길이라는 이름이 붙었는지 짐작이 갈 것이다.

Posted by 산으로간 꼬등어 산으로간 꼬등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