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산 행 지 : 불로동 고분군-구절송전망대 / 대구광역시

2. 산행일자 : 2020년 11월 08일(일) / 맑음

3. 산 행 자 : 아들과 함께

4. 산행경로 : 공산댐-구절송전망대-대구외곽순환고속도로위-체육시설-팔각정자-봉무공원-단산지-영신고등학교-불로동 고분군(도상거리 약 10.0km)

5. 산행시간 : 3시간 30분(12:00~15:30)

6. 산행안내도

7. 산 행 기

구절송 전망대

구절송 전망대는 대구광역시 동구 봉무공원 내 만보산책로의 정상인 감태봉에 위치하고 있으며, 천연기념물 1호인

도동측백나무숲과 마주보는 곳에 있다. 산책로 정상에는 경탄을 자아낼 만한 기이한 모습의 소나무 구절송()이

서 있는데, 보통 줄기가 1개인 일반 소나무와는 다르게 9개의 줄기가 자라고 있는 특이한 형태의 소나무이다.

구절송 전망대는 대구의 아름다운 경관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토존 및 조형물이 설치되어 있으며,

가족 및 연인들과 편히 쉴 수 있는 벤치와 남북을 다 조망할 수 있는 양방향 전망데크 등의 다양한 시설과

휴식공간을 갖추고 있다. 전망대 남쪽으로는 금호강의 수변 경관, 이시아폴리스, 앞산, 대구타워까지 한눈에

담을 수 있으며 북쪽으로 시선을 돌리면 비로봉을 중심으로 동봉, 서봉, 낙타봉 등 팔공산이 파노라마식으로 펼쳐 있다.

도동측백나무숲 중앙에 위치한 구로정()에 9명의 노()문인이 올라 아름다운 시()를 읊으니, 시()에

감명받은 맞은편 회화나무와 느티나무가 연리지()가 되고, 마주보는 감태산의 소나무 하나가 9개의 가지로

벌어져 구절송이 되었다는 전설이 있다. 그리고 구절송 소나무 주변을 9바퀴 돌면 9수를 잘 넘겨

무병장수하고 자손이 번창한다는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단산지

단산저수지는 둘레 3.9㎞, 폭 0.5~1m의 길이 조성되어 저수지를 한 바퀴 산책 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단산저수지에서부터 강동산불초소, 감태봉, 구절송, 강동약수터, 전망대를 거친 후 나비생태원으로 돌아오는

길이 7㎞의 산책로가 연결되어 있다. 단산저수지는 대구 지역 수상 레포츠 마니아들이 가장 많이 찾는 곳으로

수상 레포츠 초보자들은 수상스키와 웨이크보드 강습도 받을 수 있다.

 

불로동 고분군

대구광역시 동구에 있는 삼국시대 앞트기식돌방무덤 등이 발굴된 무덤군. 사적지이며

사적 제262호. 불로동과 입석동의 구릉 서남사면에 분포한다. 1945년 8·15광복 이전은 행정구역상 경상북도

달성군 해안면 불로동과 입석동에 속해 있었다. 이 지역의 고분군은 서로 30m 거리를 두고 위치해 있다.

1938년 11월 조사 때 입석동쪽 고분 2기를 조사해 학계에는 ‘해안면고분’으로 보고되었다. 그 뒤 1963년 12월과

1964년 1월 두 차례에 걸쳐 경북대학교박물관에서 불로동 고분 2기를 조사한 뒤, 다시 입석동고분을 포함해

‘대구불로동고분군’으로 알려지게 되었다.

 

 

 

Posted by 산으로간 꼬등어 산으로간 꼬등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석만 2020.11.13 2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줄발지와차량네비주소 좀 올레주세요.산으로님의블로그을 보고 찻아가는데.줄발지주창하고 자가용으로가면 둘레길은 다시돌아와야하는데 님은어떻게하는지요.안동선비순레길응 어떻게했는지요.저는작년에1코스 선현길만했습니다.2코스는보기만하고 돌아 왔는데 차량해수때문에가지못하고 있 습니다.좋은정보 많이 부탁합니다.오늘은 운문호반을같다왔 습니다.

  2. 산으로간 꼬등어 산으로간 꼬등어 2020.11.13 2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동 선비순례길을 대중교통이 너무 불편하여 100% 개인택시를 이용 했습니다
    안동 도산 개인택시를 이용하시면 됩니다

1. 산 행 지 : 동화사 산내암자길 / 대구광역시

2. 산행일자 : 2020년 04월 11일(토) / 흐림

3. 산 행 자 : 홀로

4. 산행경로 : 탑골입구-깔딱고개-상상골-염불암-양진암-내원암-부도암-동화사-탑골입구(안내도 기준 6.2km)

5. 산행시간 : 2시간 20분(13:40~16:00)

6. 등산안내도

7. 산 행 기

 

 

탑골 등산로 입구~깔딱고개 입구(760m)

탑골 등산로는 팔공산의 수많은 등산로 가운데 최근 가장 각광받고 있는 코스 중 하나다.

시멘트길을 걷다보면 이내 텐트가 빼곡하게 자리하고 있는 동화사집단시설지구 야영장이 나온다.

‘1박2일 텐트 치고 놀면 딱 좋겠다’라는 생각을 품고 좀더 발걸음을 떼면 흙길이 반갑게 고개를 내민다.

깔딱고개 입구~상상골(1.1㎞)

고개를 들어도 온전히 푸른 하늘을 느낄 수 없다. 나무들이 얽히고설켜 만들어주는 조그마한 수십개의

하늘만이 보일 뿐이다. 별빛 같은 하늘에 취해보는 것도 잠시, 곧이어 200여개의 나무계단이 겁을 준다.

이름에 맞게 깔딱깔딱 숨 넘어갈 듯 힘든, ‘깔딱고개’다.

200여개의 계단을 모두 오르고 나면 오른쪽에 쉼터가 있다. 수고했다는 의미이니 물 한모금 마시고 가도 좋다.

탑골등산로에서 상상골까지는 사전 예약시 숲 해설도 들을 수 있다.

상상골~염불암 삼거리(1.72㎞)

상상골은 아날로그 카페같다. 벽시계와 벤치가 멋스럽게 조화를 이루고 있는 작은 쉼터다.

벽시계는 멈춰 있다. 시계 자체만 봐서는 고물상에서도 취급하지 않을 법할 정도로 볼품없다.

하지만 이곳에서는 낭만미를 풍긴다. 같은 물건이라도 놓인 위치에 따라 아우라가 달라지는 것 아니겠는가

다시 발길을 멈춘다. 가로 6m, 세로 3m 가량의 큰 돌이 나무 사이에서 덩그러니 자리하고 있다.

돌 위에는 신기하게도 풀이 나 있어 한번더 눈맞춤을 하게 된다. 이내 냇물 소리가 경쾌하게 들려온다.

물소리 음률을 눈감고 만끽하다 보면 가슴이 뚫리는 것만 같다. 어떤 자연의 소리보다 청아한 물소리를

뒤로 하고 동화사 경내로 가는 길을 향해 냇가를 건넌다. 염불암 0.7㎞’라는 팻말이 보이는 삼거리에서

동화사 방향으로 길을 잡는다

동화사로 가는 길은 쭉 뻗은 나무들이 눈을 시원하게 한다. 시멘트 길이지만 나무·물소리와 어울려 함께 걷는

발걸 음이 가볍다. 냇물 소리는 들렸다 말았다를 반복하며 기다림의 묘미를 선사한다.

이 길에서는 비구니들의 참선도량인 부도암과 부도암 부도를 만나게 된다. 부도암 부도는 승려의 사리나 유골을

모신 곳으로 팔각원당형의 모습을 띠고 있다. 조선시대 임진왜란 이후에 세운 것으로 추정되고, 상륜부를 제외한

나머지 부분은 원형 그대로 보존돼 있다.

그리고 동화사가 기다린다. 봉황이 깃든 누각이라는 뜻의 봉서루를 비롯해 대웅전, 비로암, 통일대불 등의

불교문화유산을 접할 수 있다.

 

'일반산행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팔공산 관봉(갓바위)  (0) 2020.11.17
거창 우두산과 Y자형 출렁다리  (0) 2020.11.07
팔공산 자락 걷기좋은길(동화사 산내암자길)  (0) 2020.04.11
대구 와룡산[臥龍山]  (0) 2020.01.02
와룡산과 궁산  (0) 2019.11.18
앞산  (0) 2019.11.10
Posted by 산으로간 꼬등어 산으로간 꼬등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산 행 지 : 한티재-동산 임도사랑길 / 경북 칠곡군, 군위군

 

2. 산행일자 : 2019년 05월 01일(수) / 맑음, 미세먼지

 

3. 산 행 자 : 아들과 함께

 

4. 산행경로 : 한티재-산불감시초소-전망대-파계재 갈림길-심정골-태장골-팔각정-동산계곡(안내도 기준 12.4km)

 

5. 산행시간 : 3시간 20분(12:20~15:40)

 

6. 등산지도

 

 

7. 산 행 기

 

 

'걷기여행길'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함안 여항산 둘레길  (0) 2019.05.12
고성 상족암길  (0) 2019.05.06
한티재-동산간 임도사랑길  (0) 2019.05.02
성주 가야산 선비산수길(성주호 둘레길)  (0) 2019.04.29
경산 반곡지와 복사꽃길  (0) 2019.04.22
팔공산 둘레길 16구간  (0) 2019.04.15
Posted by 산으로간 꼬등어 산으로간 꼬등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